중앙보훈병원서 코로나19 집단감염…97명으로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의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보훈대상자인 고령자들로 위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작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다. 14일 중앙보훈병원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으로 이 병원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집계된 확진자 58명은 입원환자가 34명, 간병인 22명, 병원 직원 2명이었다. 이 병원에서 집단감염 발생 뒤 이날까지 집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