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인 “남편 울고 있더라”…진중권 “또 신파, 가식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 씨가 낙상 사고를 당한 뒤 “남편이 막 울고 있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신파. 또 뭉클, 울컥이냐”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캠프 홍보의 문제는 모두 인위적으로 느껴진다는 것”이라며 “강조하고 싶은 후보의 이미지를 평소 모습에서 자연스럽게 노출하는 방식이 아니라, 그때그때 정치적 필요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