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극적화합’ 성공했지만…‘세대갈등’ 불씨 남았다 [정치쫌!]


‘잠행 아닌 잠행’으로 극에 달했던 지난 4일 부산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함께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란 노란 글씨가 적힌 빨간 후드티를 입고 친목을 과시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꺼지지 않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윤 후보와 이 대표를 뒷받침하는 ‘세력’의 근본적인 갈등원인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윤석열 vs 이준석 갈등으로 드러난 국민의힘 &l…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