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손바닥 ‘왕’ 파문…“최순실 향수”·“부적선거” 여야 맹비난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때 아닌 ‘무속 논란’에 휩싸였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임금 왕(王)’자를 표시한 채 TV토론에 참석한 것을 두고 여권뿐만 아니라 당내 경쟁자들이 “부적선거”, “무속 대통령” 등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윤 전 총장측은 “지지자의 응원”이라고 해명하면서도 홍준표 의원의 ‘빨간 속옷’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섰다. 홍 의원측…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