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내가 검찰총장이면 대장동 수사 벌써 끝났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대장동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 “내가 현직 검찰총장이었으면 벌써 수사 끝났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캠프 사무실에서 가진 연합뉴스 단독 인터뷰에서 “이 정도는 어려운 수사도 아니다. 대장동은 설계 자체가 배임 범죄의 완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설계자 아닌가”라며 “본인이 말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