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단디하자” 케이크 들고…尹 “시키는대로 다 할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4일 상임선대위원장 겸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에게 “전권을 드리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당대표 패싱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이 대표의 권한을 존중하겠단 입장이다. 이 대표와 함께 부산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오후 “30대 당대표와 제가 대선을 치르게 된 것이 후보로서 큰 행운”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두 사람은 이날 함께 맞춰입은 빨간 후드티를 입고…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