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내년 대선 ‘음주운전’ vs ‘초보운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7일 내년 대선을 앞두고 다뤄져야 할 미래 담론을 두고 머리를 맞댔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안철수X진중권 '대한민국 혁신 논쟁, 선을 넘다' 북 콘서트에서 20·30세대 청년 50명과 함께 90분간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금 국민은 음주 운전자와 초보운전자 중 한 사람을 뽑으라는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며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