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1번 플레이어’ 빠진 ‘대장동 5인방’ 공판…유명무실”


국민의힘은 10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으로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의 첫 정식 공판이 열리는 일을 놓고 “'대장'이 빠진 유명무실 공판”이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 누구도 '대장동 5인방'(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정민용)이 '대장동 게이트'를 주도했다고 믿지 않는다. 이들은 1번 플…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