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건희, ‘쥴리’로 불리거나 유흥업소 일한 사실 없다”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의 이른바 ‘쥴리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 씨의 허위이력 논란을 둘러싼 입장 발표와 함께 배포한 ‘김건희 대표 의혹에 대해 설명드립니다’는 제목의 설명자료의 ‘유흥접객원 종사 의혹’ 항목에서 “김 대표는 ‘쥴리’로 불리거나 유흥업소에서 일했던 사실이 없음을 국민들 앞에 분명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