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조기 폐지, 文 질책이 동력”


정부가 이달부터 기초생활수급제도 생계급여 대상 선정 기준에서 ‘부양의무자 기준’을 당초 목표보다 1년 앞당겨 폐지한 것에 대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력한 추진의지와 경과 점검 등이 바탕이 됐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글에서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조기 달성과 관련해 “지난 7월24일 추가경정예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