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본경선 당원투표 첫날 ‘열기’…이준석 “서버 터졌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당원투표가 1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 가운데 투표를 하려는 당원들이 몰리며 일시적으로 서버가 마비됐다. 당원투표 열기가 고조된 데 따른 것으로, 최종 투표율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도중 “지금 모바일 투표를 시작했는데 서버가 터졌다고 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지난 전당대회에서의 45.3%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