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王’ 조롱 봇물…”사모님 손에도 비(妃)자 써라”


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린 것이 포착된 것을 두고 연일 조롱 섞인 비난을 이어갔다. 당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는 윤 전 총장의 손바닥 논란을 고리로 야당 경선 전체를 싸잡아 깎아내렸다. 이재명 캠프의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캠프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의 대선주자 부적 정치 논란을 보며 아직도 최순실의 망령이 떠도는 주술집단 같더라&quot…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