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페미니스트’ 신지예 파격영입…“대화해보면 국힘과 큰 차이 없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청년, 여성에 방점을 찍은 정책행보로 이른바 ‘김건희 리스크’ 돌파에 나섰다. 지난 주말 ‘디지털 플랫폼 정부’와 ‘30대 장관’을 제시한데 이어, ‘페미니스트’ 신지예 한국정치네트워크 대표를 영입하며 그동안 ‘약점’으로 꼽혔던 청년, 여성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신 여권이 공세를 높이고 있는 부인 김건희 씨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