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매머드’ 대신 ‘개썰매’ 타고 역전 노려


‘매머드’에서 ‘개썰매’로 갈아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지율 역전을 위한 속도전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보다 여론조사 지지율이 앞섰던 윤 후보는 지난 연말부터 거듭된 당 내홍 등에 발목이 잡혀 뒤집기를 허용했다. ‘제3지대’에서 뛰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까지 뒤를 노릴 만큼 상황은 심각했다. 그런 윤 후보가 대선을 60일 가량 앞두고 “나부터 바뀌겠다”며 변화…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