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왕(王)’자 논란에 “단순 해프닝…손가락 위주로 씻은 듯”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4일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왕(王)’자 논란에 “단순 해프닝”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6·28일 있었던 3차, 4차 TV토론과 지난 1일 5차 TV토론 참석 당시 손바닥에 ‘왕(王)’자를 적은 것이 포착되며 ‘무속인 개입설’ 등에 휩싸인 상태다.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연일 윤 전 총장을 공격…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