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선대위 총괄본부장 없애고 권한 분산…김종인·이준석 요구 부합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대위 조직에서 총괄선대본부장 자리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되는 김 전 위원장으로선 분야별 총괄본부를 직통으로 지휘할 수 있게 된다. “일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결 조건'과도 맞아 떨어진다는 평가다. 또 이준석 대표가 그간 요구해온 '실무형' 선대위 모델과도 부합하는 측면이 있다. 선…

Source